제보
주요뉴스 GAM

[GAM] 일루미나, '액체생검' 자회사 그레일 분사 승인 ②

기사등록 : 2024-06-11 21:0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유전자 분석업체 일루미나, 그레일 분사 결정
2021년 재인수 후 美 반독점 소송+EU 벌금
美 연방법원, 그레일 인수 '반(反)경쟁적' 판결
암 진단 자회사 분사 후 염기서열 분석 집중

이 기사는 6월 5일 오전 03시0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루미나, '액체생검' 자회사 그레일 분사 승인①>에서 이어짐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유럽연합(EU) 경쟁 감시국은 2022년 일루미나(종목코드: ILMN)의 그레일 인수 거래가 업계의 혁신을 저해하고 혈액 기반 암 조기 진단 검사에 대한 신흥시장의 선택권을 축소할 것이라며 거부권을 행사했다.

지난해 7월 EU 집행위원회(EC)는 반독점 규제에 대한 승인을 받기 전에 그레일 인수를 완료한 데 대해 일루미나에 무려 4억3200만유로(약 6460억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이는 합병 규정을 위반한 기업에 EC가 부과한 벌금 중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EC는 일루미나에 그레일 재매각을 명령했으나 일루미나는 해당 결정에도 항소했다.

일루미나 연구실 [사진=업체 홈페이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도 2023년 7월 일루미나의 그레일 인수를 조사하기 시작하면서 또 다른 압박을 가했다. SEC는 7월 일루미나에 그레일 인수와 관련한 문서와 의견 교환 내용 등을 요청했는데, 여기에는 특정 경영진의 '행동과 보상'에 대한 진술과 공개 자료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서 투자자들이 불안감 속에 주식을 내던지면서 일루미나의 시가총액은 계속해서 쪼그라들었다.

지금으로부터 1년 전인 2023년 6월 5일 213.12달러였던 일루미나의 주가는 같은 해 11월 10일 89.00달러까지 곤두박질 치며 저점을 찍었다. 8월에 연간 매출 가이던스를 낮추고 9월에 프란시스 데소우자(2023년 6월 사임)를 대신할 새로운 최고경영자(CEO)를 지명하는 등 격변의 시기를 거치면서 주가가 10년 만의 최저 수준에 근접한 것이다. 일루미나는 2021년 2월 12일 555.77달러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종목이다.

2023년 3월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도 일루미나 지분 보유(당시 4억2700만달러 상당의 1.4% 지분 보유) 사실을 밝히며, 일루미나가 반독점 규제 당국의 허가 없이 무리하게 인수를 추진한 데 대해 "잘못되고, 솔직히 이해가 안되는 결정"이라며 정면 비판에 나섰다. 그러면서 일루미나 이사회가 그레일을 비싼 값에 되사들이면서 주주들에게 500억달러의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아이칸이 일루미나에 대립각을 세운 지난해 3월 일루미나 시가총액은 300억달러 수준으로 그레일 인수를 발표한 2021년 8월 약 750억달러에서 반토막 났다. 2024년 6월 4일 현재 시가총액은 여기서 더 빠진 164억달러에 불과하다. 지난해 12월 아이칸은 그레일의 예상보다 막대한 비용 지출과 테스트 진행 지연 등으로 인해 일루미나가 총 47억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입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억만장자 투자자 칼 아이칸 [사진=블룸버그]

우여곡절 끝에 그레일 분사는 일루미나에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캐너코드 제뉴이티는 일루미나가 "그레일 매각 계획과 관련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면서 목표주가 130달러를 재확인했다. 앞으로 일루미나는 본업인 유전체 분석 사업에 집중할 전망이다.

개인 유전학을 기반으로 질병 발병 가능성을 더 잘 파악할 수 있는 유전체학(Genomics)은 의학의 미래로 불린다. 시장조사기관 노바원어드바이저에 따르면 유전체학의 시장 규모는 2023년 339억달러에서 2023년 1574억7000만달러로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

일루미나는 2009년 자체 개발한 개인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해독)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시퀀싱 분석의 선두기업으로 자리잡았다. 이후로도 혁신에 집중하여 DNA 시퀀싱과 어레이 기반 기술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했다. 생명 과학은 물론이고 종양학, 생식 건강, 농업, 기타 여러 부문에서 일루미나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일루미나는 월가에서 '완만한 매수'(팁랭크스 기준) 컨센서스가 형성된 종목이다. 최근 3개월간 17개 투자은행(IB) 중에 8곳(47%)이 '매수'를 추천했고, 6곳이 '보유', 3곳이 '매도' 의견을 냈다. 이들이 제시한 향후 12개월 목표주가 평균은 150.14달러로 현재 주가(103달러)에서 약 45% 상승 여력을 나타낸다. 월가 최고 목표주가는 253달러, 최저 목표주가는 100달러다.

kimhyun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