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경제

[종합] 6월 취업자 9만6000명 증가 그쳐…2개월 연속 10만명 밑돌아

기사등록 : 2024-07-10 09:1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통계청, 2024년 6월 고용동향 발표
고용률 63.5%…실업률 0.2%p 오른 2.9%
'쉬었음' 20대 43만명…전년대비 10.6%↑

[세종=뉴스핌] 이정아 기자 = 지난 6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9만6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63.5%, 실업률은 2.9%를 기록했다.

취업자 증가폭은 올해 초 3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10만명을 밑돌고 있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4년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89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0.3%(9만6000명) 증가했다(그림 참고).

2024년 6월 고용동향 [자료=통계청] 2024.07.10 plum@newspim.com

성별로 보면 남성은 1606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만4000명(0.3%) 감소했다. 여성은 1284만2000명으로 14만명(1.1%)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는 2976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만6000명(0.5%) 늘었다. 경제활동참가율은 65.3%로 전년 동월과 동일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5%로 조사됐다. 15~64세 고용률(OECD비교기준)만 따로 떼서 보면 69.9%로 전년 동월과 동일했다.

연령계층별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60세이상에서 25만8000명, 30대에서 9만1000명, 50대에서 2000명 각각 증가했다. 반면 20대에서는 13만5000명, 40대에서 10만6000명 각각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명·4.2%), 정보통신업(7만5000명·7.2%), 운수 및 창고업(4만7000명·2.9%) 등에서 늘었다.

반면 건설업(-6만6000명·-3.1%), 교육서비스업(-6만3000명·-3.2%),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6만2000명·-4.3%) 등에서 감소했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이 지난 5월에 비해 확대됐다"며 "취업자 수는 2021년 3월부터 40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13만9000명(0.9%), 임시근로자는 20만4000명(4.4%) 각각 증가했으나 일용근로자는 12만1000명(-11.1%)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3만4000명 증가(2.4%)했고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3만5000명(-3.1%) 감소했다. 무급가족종사자도 2만7000명(-2.8%) 줄었다.

36시간미만 취업자는 656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4만6000명(9.1%) 증가한 반면 36시간이상 취업자는 2192만9000명으로 50만명(-2.2%) 감소했다.

지난달 실업자는 85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명(6.2%) 증가했다. 실업률은 2.9%로 전년 동월 대비 0.2%포인트(p)상승했다.

실업자는 30대(2만4000명·15.8%), 40대(1만8000명·13.2%), 60세이상(1만7000명·12.0%) 등에서 증가했다. 실업률은 30대(0.4%포인트), 40대(0.3%포인트) 등에서 상승했다.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는 1578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000명(0.1%) 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588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만 6000명(1.7%) 증가했으나 여성은 989만9000명으로 7만4000명(-0.7%)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연령계층별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20대(3만8000명·10.6%), 40대(3만2000명·13.7%), 50대(3만명·8.8%) 등에서 늘었다.

구직단념자는 37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만9000명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지난 1월(1만1000명), 2월(5만4000명), 3월(5만2000명), 4월(4만5000명), 5월(3만명)에 이어 6개월 연속 늘어나고 있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청년층, 30대의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가 없는 '미스매칭'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일거리가 주변에 없다는 걸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plu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