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증권·금융

'파리올림픽' 금융권 후원 눈길...마케팅 효과는

기사등록 : 2024-07-10 11:3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KB·신한금융, 수영·배드민턴·유도 등 기대감
하나·우리금융, 축구 본선진출 실패 등 아쉬움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프랑스 파리올림픽이 1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금융권에서 이번 올림픽에 후원하는 종목과 선수들 면면에 대해서도 관심이다. 금융그룹들의 지난해 아시안게임에 이어 이번 파리올림픽에서도 주요 종목과 선수들에 대한 후원에 나선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선 KB금융은 이번 올림픽에서 수영·골프·배드민턴·체조 종목의 국가대표팀을 후원한다. 특히 한국 수영 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6개, 동메달 10개 등 총 22개 메달을 획득해 수영 종목에서 처음으로 일본을 제치고 종합 2위를 차지했다. 황선우 선수는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단일 아시안게임 금메달 2개를 따내면서 KB금융은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봤다.

KB금융은 이번 올림픽에서 수영 황선우 선수와 김우민 선수를 후원한다. 이 두 선수는 박태환 이후 12년 만에 각각 올림픽 자유형 200m, 400m에서 메달 기대감을 높이고 있어 주목된다.

KB금융이 후원하고 있는 배드민턴 종목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세계랭킹 1위 안세영 선수는 지난해 아시안게임 2관왕에 오른 데 이어, 방수현 이후 28년 만에 올림픽 배드민턴 금메달에 도전한다. 또 개인 선수로는 체조 여서정 선수, 사격 이원호 선수도 후원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호형 기자 = 한덕수 총리를 비롯한 주요 내빈 및 선수단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파리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7.09 leemario@newspim.com

신한금융도 유도·탁구·핸드볼·스포츠클라이밍·브레이킹 등 5개 종목의 국가대표팀을 후원한다. 개인 선수로는 대표적으로 탁구 신유빈 선수와 유도 허미미 선수,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이도현 선수 등을 후원하고 있다.

일명 '삐약이'로 불리는 신유빈 선수는 지난해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복식에서 21년 만의 금메달을 목에 걸고 스타덤에 올랐다. 허미미 선수 역시 지난 5월 한국 여자 유도 선수로는 29년 만에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획득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나금융과 우리금융은 상대적으로 이번 파리올림픽에 아쉬움이 크다. 하나금융은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을 꾸준히 후원해 왔지만 남자 축구대표팀이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우리금융도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 국가대표팀을 후원하며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봤지만 이번 파리올림픽에서 e스포츠는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다만 하나금융은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 선수, 우리금융은 개별적으로 후원하는 근대5종 전웅태·김선우 선수의 선전을 기대하고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금융그룹들은 개별 종목과 선수 후원 등을 통해 스포츠 마케팅을 지속해서 강화해오고 있다"며 "인기종목 뿐 아니라 후원 사각지대에 놓인 비인기 종목 후원에도 앞장서도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지난 9일 '2024 파리올림픽 결단식'에서 국가대표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한 격려금을 전달했다. 앞서 신한금융도 지난달 2024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5개 후원 종목 국가대표팀에 격려금을 전달했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