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지자체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 "폭우 피해 신속조치·예방 강화"

기사등록 : 2024-07-10 12: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완주군 운주면 유실 제방·군산시 경암동 배수펌프장 등 현장 방문 직접 확인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는 10일 자연재난종합상황실에서 도 관련부서와 시군 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장마 대처 긴급 점검 영상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지속되는 호우에 대한 피해 상황과 각 대처 사항들에 대해 논의했다.

김지사는 특히 피해 예방을 위한 신속한 조치를 통한 2차 피해 방지 등 재난 대응 원칙을 강조하며 피해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가 호우피해 상황과 대처사항들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전북자치도]2024.07.10 gojongwin@newspim.com

또 완주군 운주면 소재 장선천 제방을 찾아 일부 유실 현장을 살피며 "신속한 응급복구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하라"며 "지속적인 장맛비로 인한 제방 추가 유실과 논·밭경작지 침수 방지 등을 위해 관계기관은 모두 상시 모니터링 등 긴밀히 협업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호우 대비 방재시설인 군산시 경포천 배수펌프장을 방문해, 배수 펌프, 배수갑문 및 제진기 등 시설물 상태뿐만 아니라 CCTV, 전기설비 및 매뉴얼 비치 등 전반적인 가동 준비상황을 꼼꼼히 확인하고 재난 비상근무로 지쳐있는 군산시 재난담당 공무원 등 관계관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군산시 경암동에 위치한 경포천 배수펌프장은 대형펌프 10대와 25만㎥의 유수지로 조성해 지난 2001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가, 집중호우시 만조가 겹칠 경우 자연배수가 어려운 경포천의 수문을 닫고 배수펌프장을 가동해 최대 분당 4200㎥의 물을 바다로 강제 배수를 실시, 경암동 등 48㎢ 군산 지역의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해 배수펌프 가동을 위한 고압 전력 수전 완료 및 시험 가동을 실시한 바 있으며, 담당직원 24시간 상주 등 우기철 대비 펌프장 가동 준비를 마친 상태다.

김 지사는 "이달 중순까지 장마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이고 과할 정도로 대응해 인명보호와 재산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선행 강우로 인해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산사태 우려지역, 급경사지는 물론 낙석 등 토사 붕괴가 우려되는 시설은 사전 점검을 더욱 강화하라"며 "응급 복구를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말했다.

gojongw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