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문화

아르떼케이, 하반기 첫 전시 정우재의 '하루빛' 개최

기사등록 : 2024-07-10 16:2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술품 경매회사 케이옥션 자회사 아르떼케이가 올 하반기 첫 전시로 정우재의 '하루빛'을 개최한다.

이번 정우재의 '하루빛'은 오는 24일까지 신사동 전시장 1층에서 열리며, 신작을 포함해 총 21점의 작업을 선보인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정우재의 'Afterglow-Shared Emotions' [사진=아르떼케이] 2024.07.10 alice09@newspim.com

작가는 실재와 가상이 공존하는 환상의 순간을 그려 현대인들의 결핍에 회복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거대한 반려동물과 인물을 극사실주의 기법으로 표현해 구현한 환상적인 이미지 곳곳을 관찰하다 보면 관람자는 순수성을 회복하고 결핍을 채우는 경험을 하게 된다.

정 작가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해 준 반려견 까망이와 지내며 현실에서 느낀 결핍이 채워지는 경험을 작품을 통해 그려냈다. 이 경험을 토대로 작업을 이어온 작가는 관람자들이 느끼는 공허함과 결핍을 작품 속 거대하게 자리잡은 반려동물로부터 위로받고, 부정적 결핍을 해소하고 진실된 자아를 발견하고 마주하길 바라며 전시를 기획했다.

작품 속에는 소녀와 함께 다양한 반려동물이 등장한다. 작품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소녀는 단발에 옆모습으로 일관되게 표현돼 있다. 이는 극사실적인 작품의 특성상 인물을 아이콘화 하기 위한 작가의 의도가 반영된 것이다. 또 작품 각각에 등장하는 반려동물은 관계, 자존감 그리고 꿈과 희망을 의미하며 동시에 변화의 과정에 있는 우리를 비춰주는 존재가 돼 교감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정우재의 'Dear Blue-Embracing Each Others Light' [사진=아르떼케이] 2024.07.10 alice09@newspim.com

특히 거대하게 표현된 반려동물은 그들이 선사하는 주는 깊은 위로의 크기를 표현한다. 더불어 작품의 배경이 되는 일상의 풍경과 빛이라는 요소는 반려동물과 인간의 만남이라는 환상적인 순간을 현실과 연결해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전시명과 작품 제목에도 등장하는 이 단어는 "비현실적인 존재와 현실의 존재를 경계없이 감싸", "이질적인 두 존재"를 같은 시공간 안에서 받아들이게 만든다.

작가는 현대 사회에서 점점 사라져가는 유대감과 이로 인해 도시 속에서 고립되어 가는 현대인에게 잊혀지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상기시키고자 한다. 특히 이번 전시 '하루빛'에서 우리가 가지는 불안과 결핍에 마주하고 그 안에서 자신을 발견하는 하루를 보내고, 그 안에 내재된 진실의 빛을 발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정우재의 '하루빛' 전시에서는 반려견과 고양이, 관상어 작업을 모두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무료 관람 가느하며, 전시 기간 중 무휴이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