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부동산

인천공항 수하물 처리량, 23년만 8억개...지구 지름 18배

기사등록 : 2024-07-10 17:3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인천국제공항의 누적 수하물 처리량이 2001년 개항 이후 23년 3개월 만에 8억 개를 달성했다.

10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인천공항 수하물 조업지역에서 누적 수하물 8억 개 달성 기념식이 개최됐다.

인천공항 누적 수화물 8억 개 달성 기념식 모습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의 누적 수하물 처리량은 2006년 2월 1억 개 달성 이후 2019년까지 연평균 9%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한때 주춤했으나 2021년 12월 7억 개 달성 이후 2년 6개월 만에 8억 개를 달성했다.

8억개 수하물의 무게는 약 1200만 톤으로 일렬로 세울 경우 길이는 총 72만로 지구 둘레(4만75㎞)의 약 18배에 해당한다. 현재 인천공항의 일평균 수하물 처리량은 16만8000 개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17만1000 개)의 98%까지 회복했다.

여객 증가세를 감안할 때 조만간 역대 최대실적 경신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역대 일일 처리향 최대 실적은 2019년 1월20일 20만7000개였고 연간 최대 실적은 2019년 세운 6269만 개다.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시스템은 총연장 141㎞, 면적은 축구장 53개 규모인 37만 5610㎡다. 올해 말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완료되면 43㎞의 컨베이어 벨트와 부대시설이 추가돼 총연장 184㎞ 규모의 세계 최고 수준의 수하물 처리 인프라를 확보하게 된다.

이학재 공사 사장은 "앞으로 빅데이터, 디지털 트윈, 로봇, AI 등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해 수하물 인프라의 미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