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광주·전남

광주서 회원 수백명 헬스장 업주 '잠적'...대규모 피해 예고

기사등록 : 2024-07-10 17: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요가·필라테스·줌바댄스 등 강습생 800여 명
헬스장 직원들도 임금체불로 피해 호소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광주의 한 대형 헬스장 운영자가 돌연 잠적해 회원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10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A씨가 운영하는 광산구 쌍암동 대형 헬스장이 예고 없이 운영을 중단해 금전적 피해를 본 회원들이 고소장을 접수했다.

불꺼진 헬스장 [사진=뉴스핌 DB]

A씨는 장기이용권이나 이른바 'PT라고 불리는 고가의 개인 교습권은 물론 월간 이용권을 판매한 뒤 환불이나 사전 예고 없이 운영을 중단해 회원들에게 금전적 손해를 입혔다.

이 헬스장 회원 수는 요가나 필라테스, 줌바댄스 등 강습생을 포함해 800여 명에 달한다.

또한 강사와 관리인 등 직원들도 임금 체불 피해를 호소하며 일부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입건해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계속 접수되고 있어 피해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ej764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