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 신입직원 70명 채용…이달 25일 접수마감

경제 |
일반사무·손해사정사 등 일반채용 49명
보험·어선통신·환경 등 전문분야 21명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수협중앙회가 14개 계열에 걸쳐 맞춤형 신입사원 70명을 공개 채용한다.

이번 채용은 일반 49명, 권역별 21명 등 총 2개 부문으로 나눠 선발한다.

일반은 ▲일반사무 ▲손해사정사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해양수산 ▲IT ▲건축 ▲수산식품 등 총 8개 계열이다. 일반사무의 경우 지원자격에 제한이 없지만 그 외에는 특정 자격증, 어학 등급, 학위 등을 갖춰야 한다.

권역별은 지역본부, 어선안전국, 물류센터 등에서 일할 지역 인재를 뽑는다.

구체적으로 ▲보험심사(어선원 및 어선) ▲수산식품(부산) ▲통신 ▲환경 ▲냉동기계 등 총 6개 계열이며, 수산식품(부산)의 경우 자격증 및 업무경력이 있어야 지원 가능하며 나머지 계열은 해당 분야 자격증을 소지해야 지원할 수 있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27일 수협중앙회 2층 독도홀에서 임직원 특강을 통해 "회원 조합의 현장의견을 반영하고, 경영이 어려운 조합을 우선 지원해 어업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갈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수협중앙회] 2023.03.27 swimming@newspim.com

모든 부문에 연령 제한은 없고, 이달 25일까지 원서접수를 받는다. 이후 서류합격자 발표(10월31일), 필기전형(11월 5일), 1차 실무 및 인성면접(11월 20일~24일), 최종면접인 2차 다대다 면접(12월11일~14일), 최종합격자 발표(12월18일) 순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모든 전형은 단계별로 허들식(제로베이스) 평가 방식이 적용되며, 국가취업지원대상자(보훈),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른 장애인 지원자는 전형 전 과정에서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다. 

최종 선발된 신입직원은 합격자발표 후 내년 1월 초부터 연수원에서 신입 교육을 받게 된다. 이번 채용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수협중앙회와 인크루트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수협 인사채용 관계자는 "수협중앙회는 어업인과 수산분야에 전문적이고 다양한 업무를 다루고 있다"면서 "수협을 위해 앞장설 열정적이고 자신감 있는 인재들이 많이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관련기사

베스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