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기사등록 :2021-09-10 11:39:48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0일 오전 공수처 직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0일 오전 공수처 직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0일 오전 공수처 직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10분께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3층의 김웅 의원실에 검사와 수사관 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 앞에 취재진이 몰려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 앞에 취재진이 몰려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압수수색영장 확인과 보좌관의 PC압수에대해 항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0일 김웅 의원실에 대한 공수처 직원들이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원내 대표단이 김 의원실을 방문해 항의 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0일 김웅 의원실에 대한 공수처 직원들이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원내 대표단이 김 의원실을 방문해 항의 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대해 영장 확인 요청과 보좌관등에 대한 PC 수색에 항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웅 의원 사무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 의원의 의원실 압수수색에 대한 절차적 문제점과 김 의원의 현재 위치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나와 기자들 앞에서 '불법적인 압수수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수사관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키맨'으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선 10일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이 김웅 의원실 측에서 작성한 압수수색 과정에 대한 '확인서'를 보여주며 불법적인 압수수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수사관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키맨'으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선 10일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이 김웅 의원실 측에서 작성한 압수수색 과정에 대한 '확인서'를 보여주며 불법적인 압수수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국민의힘 김 의원이 사무실 앞에 잠시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고의원들이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공수처 수사관들에 항의 방문을 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발사주의혹 관련 수사로 1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던 공수처 박시영 검사와 수사팀이 밤 9시15분경 수색을 중단하고 철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발사주의혹 관련 수사로 1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던 공수처 박시영 검사와 수사팀이 밤 9시15분경 수색을 중단하고 철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발사주의혹 관련 수사로 1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던 공수처 박시영 검사와 수사팀이 밤 9시15분경 수색을 중단하고 철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발사주의혹 관련 수사로 1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던 공수처 박시영 검사와 수사팀이 밤 9시15분경 수색을 중단하고 철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고의원들이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공수처 수사관들에 항의 방문을 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공수처의 수사관들이 김웅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10일 김의원실에 모인 보좌진들이 의원실에서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0일 오전 공수처 직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