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정인이 양부모에 분노'

기사등록 :2021-09-15 15:02:08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소리치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소리치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소리치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소리치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소리치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정인이를 추모하는 현수막이 게시되어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모와 양부의 항소심 재판이 열린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정인이 양부모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가자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소리치고 있다. 2021.09.15 pangb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