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광복 76년 만에 돌아온 모국...눈물 흘리는 사할린동포 어르신

기사등록 :2021-11-27 16:46:27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한 어르신이 꽃다발을 받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 환영식 행사에서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 환영식 행사 도중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 환영식 행사 도중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해 환영식 행사를 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됐으나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던 사할린 동포와 가족들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한 어르신이 꽃다발을 받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할린 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사할린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대상자 337명 가운데 77명은 이미 국내 체류중이며 이번에 입국하는 동포는 나머지 260명이다. 이들은 입국과 10일간의 시설격리 후 안산·인천 등 소재 임대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2021.11.27 yooks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