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포토

광복절 앞두고 게양된 진관사 태극기

기사등록 :2022-08-14 14:18:02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은평구 거리에 '진관사 태극기'가 게양돼있다. 국가 보물 제2142호 '진관사 태극기'는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로, 2009년 5월 26일 진관사 칠성각 해체 보수 공사를 하다 불단과 기둥 사이에서 독립운동 자료들이 함께 발견돼 역사적 가치가 큰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2022.08.14 ki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