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 첫 솔로곡 '뼛속까지 너야', 비투비 민혁 피처링 "제 보컬과 어울리는 목소리, 직접 추천했다"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30일 첫 싱글 '뼛속까지 너야'를 발매하는 가수 송유빈 <사진=뮤직웍스>

[뉴스핌=양진영 기자] 가수 송유빈이 솔로 첫 싱글에서 비투비 민혁(허타)과 호흡을 맞추며 고마웠던 마음을 드러냈다.

송유빈은 솔로 데뷔 싱글 '뼛속까지 너야' 발매를 앞두고 진행한 뉴스핌과 인터뷰에서 신곡을 소개하며 아이돌 그룹 마이비 합류에 앞서 솔로 활동을 펼치는 소감을 밝혔다.

송유빈은 '뼛속까지 너야'에 대해 "제목이 굉장히 기억에 남을 만한 느낌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뼛속에 깊이 박혀있다는 내용의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라며 "좀 더 카리스마 있는 래핑이 들어있어서 곡이 너무 완성도가 높게 느껴진다. 봄의 끝자락에서 초여름 시기에 나와서 딱 듣기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곡에는 과거 허타라는 래퍼로 활동했던 비투비 멤버 민혁이 랩 피처링을 맡았다. 송유빈은 그와 작업 계기, 과정을 밝히며 아낌없이 해준 조언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송유빈은 "초반에 노래를 받고 랩 파트를 누구에게 부탁할 지 회사와 고민했다. 세련되고 멋진 분이 없을까 고민하기도 했지만 제 목소리 톤이랑 잘 어울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제가 예전에 민혁이 형 믹스테이프를 들은 적이 있었다. 그때 느낌이 너무 좋았던 게 떠올랐고, 회사에 민혁 선배를 추천했다. 선배가 아이돌이지만 프로페셔널하게 참여를 해주시고 목소리도 굉장히 세련됐더라"고 감탄했음을 털어놨다.

또 그는 "함께 녹음을 하는데 처음 만났는데도 굉장히 편하게 해주셨다. 감사하게도 오디션에서 봤다고 먼저 말해주시고 친동생같이 대해주셨다"면서 "가사를 직접 써오셔서 '더 세게 해볼까'하고 같이 상의도 하고, 제 의견도 물어봐주신 너무 좋았다. 녹음 당시 프로듀서들도 '프로는 다르다' 이렇게 평가를 하셨다"고 민혁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송유빈은 민혁을 떠올리며 한번 더 "좋은 조언도 물론 해주셨다. '낭중지추'라는 말을 해주시면서 경험담을 얘기해주니 정말 좋더라. 데뷔한 지 5년 된 선배인데 힘든 일도 많았고 견디다보니 점점 일이 많아졌다 이런 얘길 허심탄회하게 해주셨다"면서 재차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솔로 활동 이후 보이 그룹 '마이비' 합류를 앞둔 그는 "아이돌 그룹에 합류를 할 예정이라 선배들의 영상을 많이 본다. 비투비와 세븐틴 선배들 영상 모니터를 많이 하는데 진짜 잘하시고 본 받을게 너무 많다 스스로 부족함이 아직도 많이 보인다"고 선배들을 언급했다.

한편 송유빈의 데뷔 싱글 '뼛속까지 너야'는 30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되며, 지난 28일 코엑스 버스킹을 통해 팬들에게는 선공개 무대를 선보였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