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국내 최초 유산균 함유 초콜릿 선봬

본문내용

롯데제과는 최근 초콜릿 시장에 프로바이오틱스 인정 유산균 제품을 전격 선보이면서 마니아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국내 식품업계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 잇달아 출시되며 시장규모가 1500억원대로 성장했지만 살아 있는 유산균을 초콜릿에 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롯데제과가 이번에 선보인 프로바이오틱스 인정 유산균 초콜릿은 균주에 김치 유산균을 25% 이상 함유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롯데제과>

이렇듯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과자시장에까지 파고들 정도로 급부상 하고, 롯데제과가 김치 유산균 제품을 전격적으로 출시하자, 소비자의 관심은 크게 고조되는 분위기이다. 이에 초콜릿 시장은 그동안 차세대 초콜릿으로 주목을 받던 하이카카오(일명 다크초콜릿)와 함께 유산균 초콜릿이 대세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에 롯데제과가 선보인 유산균 초콜릿은 ‘유산균쇼콜라 밀크초콜릿(3000원/52g)’, ‘유산균쇼콜라 아몬드초코볼(2500원/46g)’ 2종이다.

‘유산균쇼콜라 밀크초콜릿’은 부드럽고 풍미가 빼어난 제품이다. 이제품은 평평한 타입의 미니 초콜릿으로 하나씩 먹기 편리하게 필로우 포장에 들어 있다. 이 제품은 프로바이오틱스로 인정된 살아 있는 유산균 2종(써모필러스, 플랜타럼)이 한 갑당 무려 20억마리 이상 함유되어 있어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초콜릿이다.

또 '유산균쇼콜라 아몬드초코볼'은 로스팅 과정을 거친 고소한 통아몬드를 부드러운 마일드 초콜릿과 진한 블랙 초콜릿으로 더블 코팅한 초코볼 형태의 제품이다. 이 제품은 프로바이오틱스로 인정된 살아 있는 유산균 2종(써모필러스, 플랜타럼)이 한 갑당 10억마리 이상 함유됐다. 이 제품은 견과류, 초콜릿, 유산균 등 최근 인기를 모으는 건강 소재들을 주원료로 만든 제품이다.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해 WHO에서는 ‘건강한 사람의 장에 살며, 적절한 양을 섭취하였을 때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최근 일본 롯데가 실험한 조사에 따르면 이러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조건을 가장 잘 만족시키는 소재 중 하나가 초콜릿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는 초콜릿 유산균과 유산균 분말의 위산에 대한 내성을 실험한 결과 초콜릿으로 감싼 유산균이 일반 요구르트보다 더 살아서 장에 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콜릿으로 감싼 유산균은 유산균 자체보다 100배 이상 살아서 장까지 도달하는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유산균은 장내 존재하는 유해균과 독소들을 제거하고, 장의 연동운동을 활성화 하며, 활성 산소의 생성을 억제한다. 또 유익균의 손상을 막아 노화를 방지해 주고, 외부의 바이러스와 세균으로부터 저항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롯데제과는 올해 2월 살아있는 유산균이 함유된 과자 '요하이(Yo-Hi)' 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제품은 출시 첫 달 4만개가 판매되었으나 지난 5월에는 30만개가 팔려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5월까지 판매된 누적 개수가 60만개에 달해 히트예감 상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롯데제과는 이들 제품을 시작으로 다양한 유형의 유산균 함유 과자를 선보일 계획이다.

[기사자료 제공 : 롯데제과]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