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이집트에 1600억 규모 발전설비 공급

GE, 지멘스 등 글로벌 경쟁사 제치고 6년만에 이집트 재진입

본문내용

[뉴스핌=방글 기자] 두산중공업은 이집트 국영발전사인 UEEPC(Upper Egypt Electricity Production Company)와 CEPC(Cairo Electricity Production Company)로부터 1600억원 규모의 터빈과 발전기 공급에 대한 수주통보서를 접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CI=두산>

두산중공업은 UEEPC가 건설하는 아시우트(Assiut) 화력발전소와 CEPC가 건설하는 카이로 웨스트(Cairo West) 화력발전소에 2020년 4월까지 650MW급 터빈 및 발전기를 각각 1기씩 공급하고 설치, 시운전까지 수행하게 된다.

박흥권 두산중공업 터빈·발전기 BG장은 “국제 경쟁 입찰에서 GE, 지멘스, MHPS 등 글로벌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해 의미가 크다”면서 “이번 수주로 기술력이 입증된 만큼 향후 아시아, 북아프리카 등 해외 시장에서 발전 기자재 수주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의 이집트 발전설비 수주는 지난 2010년 4000억원 규모 아인 소크나(Ain Sokhna) 화력발전소 보일러 공급·설치 공사 이후 6년 만이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