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베일 벗은 'G6' 해부해보니.."LG는 없다"

기사등록 :2017-02-27 09:03

V20 장점 일부 계승, 화면 비율·편의기능 등 '풀 체인지'

[뉴스핌=황세준 기자] LG전자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한 스마트폰 신제품 'G6'는 지난해 하반기 신제품 'V20'의 장점을 일부 계승했지만 기존 LG폰에 없던 특징들을 대거 탑재하면서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구현했다.

5.7인치 스마트폰인 'G6'는 세로 148.9mm, 가로 71.9mm, 두께 7.9mm 크기다. 'V20'과 액정화면 크기는 같지만 길이가 세로 6.8%, 가로 7.9% 각각 줄었다. 무게도 163g으로 5.8% 감소했다. 

비결은 스마트폰 전면부 배젤을 최소한으로 줄인 '18:9 비율 풀비전 디스플레이' 채택이다. 이같은 화면 비율은 LG전자가 글로벌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것이다.

LG전자는 손이 작은 사용자도 한 손으로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을 디자인하고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학의 안드리스 프레이벌즈 교수팀으로부터 손에 쥐었을 때 편의성을 검증받았다.

LG전자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LG G6를 공개했다. <사진=LG전자>

'G6'는 또 LG디스플레이의 인터치(in-Touch) 기술을 적용하고 기존과 달리 터치 커버 글라스를 없앴다. 카메라, 센서, 스피커는 전면 상단에 일렬로 배치해 상단 베젤을 기존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후면에 배치한 듀얼 카메라와 지문인식 센서를 장착한 전원 버튼은 평면 디자인으로 구성했다. 'V20'는 카메라가 살짝 돌출되고 전원 버튼은 함몰된 형태였다.

디스플레이는 HDR(High Dynamic Range) 규격인 돌비 비전(Dolby Vision)과 HDR 10을 모두 지원한다. HDR는 화면의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을 동시에 강조하는 화질 기술로 그동안 주로 TV에 채용했다.

'G6'는 아울러 'V20'의 특징인 하이파이 쿼드댁(DAC)을 탑재했다. DAC는 디지털 신호를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아날로그 신호로 변환하는 장치로 정수기 필터와 같은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G6'에 'V20'보다 신형인 DAC을 사용했다.  

이와 함께 'G6'는 후면 광각 카메라에도 변화를 줬다. 이미지센서 화소수는 1300만개로 'V20'와 같지만 시야각이 'V20'는 135도인데 비해 'G6'는 125도다. 사람의 시야각인 110~120도와 유사하게 맞췄다. 광각 사진의 특징인 화면 가장자리 왜곡도 기존보다 줄였다.

'G6'는 음성인식 인공지능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 인공지능을 활용한 원격 사후지원(AS) 서비스, 모바일 결제 서비스 'LG페이' 등 편의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삼성 페이'와 같은 방식인 LG페이는 한국 모델 특화기능으로 6월부터 제공한다.

이밖에 LG전자 스마트폰 최초로 일체형 배터리를 적용했다. 탈착형 배터리는 'V20'까지 LG전자 스마트폰의 특징이었으나 시장 트렌드에 맞춰 변경했다.

대신 탈착형 배터리 방식으로는 구현이 어려웠던 IP68등급의 방수방진 성능을 얻었다. 이 등급은 1.5미터 수심에서 30분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내부 설계에도 변화를 줬다. LG전자는 'G6'에 히트파이프를 적용해 기기 내부의 열을 밖으로 배출할 수 있게 했다. 열이 많이 나는 부품끼리는 최대한 멀리 떨어뜨려 배치해 열이 집중되지 않도록 설계했다. 회로의 집적도가 높은 부품과 기판 등은 직접 충격을 받지 않도록 가장자리로부터 멀리 배치했다.

Wayne Lam IHS 수석연구원은 "G6를 통해 LG전자는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며 "G6의 베젤리스 디자인과 구글 어시스턴트 채용 등은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트렌드로 따라올 것으로 보이며 이번 MWC에서 G6가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제품으로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G6는 글로벌 스마트폰 트렌드를 반영해 소비자 편의성과 완성도에 중점을 둔 첫번째 제품"이라며 "상반기 판매량은 1분기 50만대, 2분기 220만대로 1분기 LG전자 MC사업 영업실적은 지난해 4분기보다 3500억원 이상 감소한 1110억원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6'의 램 용량은 4GB, 내장 메모리 용량은 64GB(한국버전 기준)으로 'V20'와 동일하다. 스마트폰의 두뇌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821이다. 821은 'V20'에 사용한 820의 동작 속도를 높인 제품이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