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SK이노, 전기차 배터리 생산 2배 확대…글로벌 톱3 조준

기사등록 :2017-03-06 15:35

3.9GWh 규모 생산능력 확보…14만대 공급 물량

[뉴스핌=방글 기자] SK이노베이션(총괄사장 김준)이 전기차 배터리 생산설비를 두 배 이상 늘린다. 사업구조 혁신의 핵심 동력인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확장, 급격히 커지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말 열린 이사회에서 배터리 생산설비 5·6호기 추가 증설에 필요한 투자 건을 의결하고, 본격적인 생산설비 건설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신설되는 배터리 생산설비 5·6호기는 총 2GWh 규모로 기존 1.9GWh급 생산 능력의 두배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증설로 총 3.9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연간 14만대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 생산설비들은 오는 2018년 상반기 중 서산 배터리 제 2 공장에 증설된 후 같은 해 하반기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

신규 생산설비에서 생산되는 배터리 제품은 다수의 글로벌 프로젝트에 전량 공급된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의 신규 투자 방향으로 '선(先)수주 ·후(後)증설' 전략을 펼쳐왔다. 이번 추가 증설도 신규 프로젝트 수주에 따른 공급 필요량 확대에 따라 전략적으로 결정된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신규 생산설비의 주요 공정에 고도화된 스마트 팩토리(생산 과정에 디지털 자동화 솔루션이 결합된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생산공장) 개념을 적용시켜 생산성을 극대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원재료 투입부터 완제품의 검사 및 포장 공정까지 전 공정의 설비 자동화 ▲빅 데이터 기반의 설비 운영 모델 고도화 ▲제조 운영 관련 중앙관리 시스템 등이 적용된다.

이를 통해 신규 설비들은 동일한 면적을 차지하는 서산 제 1공장동의 기존 설비 대비 약 3배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투자 결정으로 전기차 배터리 사업 중심의 신성장사업 강화와 이를 통한 사업구조 혁신을 실천하게 됐다"며 "글로벌 시장의 주요 프로젝트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업의 규모를 키워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뛰어난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 능력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매년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을 강화해 향후 글로벌 Top 3 배터리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