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전자, 멕시코 최대 백화점 입점

본문내용

[뉴스핌=김겨레 기자] 동부대우전자가 멕시코의 대표적인 백화점 '리버풀'(Liverpool)에 들어가면서 현지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공략한다. 

동부대우전자는 최근 리버풀 임원진을 멕시코 까레타로에 위치한 자사 생산공장으로 초청해 입점을 확정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멕시코 리버풀 백화점 담당자들이 동부대우전자 멕시코 공장 내 전시관에서 냉장고 신제품을보고 있다. <사진=동부대우전자>

리버풀에 매장을 넣기 위해 동부대우전자는 3년전부터 리버풀 계열사인 '파브리카 데 프렌시아'(Fabrica de francia)에 제품을 공급했다. 이렇게 제품력과 서비스를 인정받으며 신뢰를 쌓은 결과, 리버풀에 들어설 수 있었다.

리버풀은 멕시코 전역에 약 100여개 매장을 보유한 멕시코 최대 백화점 체인이다. 동부대우전자는 우선 전자레인지 라인업을 내세운 다음 조만간 프리미엄 가전제품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로써 동부대우전자는 리버풀과 '팔리시오 데 이에로'(Palacio de Hierro), '시어스'(Sears) 등 멕시코 3대 백화점에 진출에 모두 성공했다. 동부대우전자는 팔리시오 데 이에로에는 대형 프리미엄 제품과 니치마켓을 겨냥한 더 클래식 제품군을 판매하고 있다. 시어스에는 냉장고과 세탁기, 전자레인지 전모델을 공급 중이다.

장세훈 동부대우전자 멕시코 법인장은 "이번 공장 초청 마케팅을 통해 멕시코 프리미엄 유통채널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며 "각 채널에 맞는 상품을 개발해 현지 시장의 점유율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