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2.8조원 규모 모잠비크 해양플랜트 계약

본문내용

[뉴스핌=방글 기자] 삼성중공업은 2조8534억원(약 25억달러) 규모 해양플랜트 모잠비크 코랄(Coral) FLNG(부유식 LNG 생산설비) 프로젝트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모잠비크 코랄가스전 위치. <사진=삼성중공업>

이번에 수주한 FLNG는 ▲길이 439m ▲폭 65m ▲높이 38.5m로 자체 중량 약 21만t의 초대형 해양설비다. 연간 약 340만t의 LNG를 생산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와 함께 컨소시엄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FLNG 선체의 설계∙구매∙제작의 전 공정, 상부 플랜트(Topside) 생산설계와 제작 등 삼성중공업이 수행하는 공사만 25억달러 규모다.

이 설비는 2022년부터 현지에서 LNG를 생산할 예정이다. 테크닙과 JGC는 상부플랜트 상세설계와 주요 기자재 구매 등을 수행한다.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발주된 FLNG 4척 가운데 3척을 수주, FLNG 시장 독주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1월에도 1조5000억원 규모의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를 수주하는 등 2015년 이후 국내 조선사 중 유일하게 해양플랜트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며 "일감 확보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올 들어 현재까지 ▲유조선 8척 ▲LNG선 2척 ▲LNG-FSRU 1척 ▲FLNG 1척 ▲FPU 1척 등 13척 48억달러를 수주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