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카카오, 글로벌 진출할 AI 스타트업 찾는다

기사등록 :2017-06-08 10:37

벤처스퀘어·NIPA와 '스타트업 노매드' 5기 모집
카카오 내 AI 전문가 멘토링 및 사업 협력 기회 제공

[뉴스핌=성상우 기자]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발굴에 나섰다.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인베스트먼트(대표 박지환)는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벤처스퀘어(대표 명승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윤종록, NIPA)과 손잡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Acceleration) 프로그램 '스타트업 노매드' 5기를 오는 30일까지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스타트업 노매드는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벤처스퀘어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작년까지 4기수를 운영, 센드버드, 제이제이에스미디어, 바이탈스미스 등 총 33개 스타트업을 배출했다.

이번 5기는 AI 분야 스타트업을 찾는다. 5년 미만 스타트업 또는 예비창업자로 해외 현지 법인 설립을 계획 중이거나 영어가 가능한 경영진이 해외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으면 된다.

8팀 내외로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된 팀은 국내 멘토링·교육·네트워킹·해외 현지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 및 데모데이에 참여하게 된다. 현직 벤처캐피탈리스트와의 일대일 멘토링과 법률·회계·특허 등 관련 컨설팅을 비롯, 해외 프로그램 참가를 위한 숙박·항공비 지원 혜택도 받는다. 카카오 그룹과의 사업 협력 기회도 모색할 수 있다.

박지환 대표는 "새로운 성장 동력인 인공지능 분야에서 벤처스퀘어와 함께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국내외에서 스타트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조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되었으며, 이에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