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KT, 모빌아이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사업 본격화

기사등록 :2017-06-25 09:00

하반기 버스·대형 물류차량 대상 정식 서비스

[뉴스핌=심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글로벌 차량안전 솔루션 기업 ‘모빌아이(Mobileye)’와  ‘커넥티드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25일 밝혔다.

‘커넥티드 ADAS’는 전용 플랫폼 ‘KT GiGA drive’와 모빌아이의 ADAS 솔루션을 결합해 운전자의 주행 안전을 확보하고 운전 시 수집된 주행정보 기반으로 차량관제 기능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주행 중에 벌어지는 전방차 추돌 경보, 차선 이탈, 앞 차와의 간격 유지, 보행자 경고, 안전 속도 초과 등의 주행정보 데이터를 관리 및 분석한다. 

커넥티드ADAS 개념도. <사진=KT>

KT는 시범서비스로 인천광역시와 대구광역시 택시 100대에 커넥티드ADAS를 적용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하반기부터 정식 서비스를 추진, 셔틀 버스와 대형 물류 차량 등으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향후 비상시 SOS 요청을 통해 운전자의 생명을 지켜주는 eCall 기능(자동긴급구조시스템)을 추가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오버맨(David Oberman) 모빌아이 아시아·남미지역 세일즈 총괄 임원은 “모빌아이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와 마케팅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올해 초 커넥티드카 전담 조직을 신설해 텔레매틱스 사업과 자율주행, 5G 기반 차량통신(V2X) 등을 연구 중이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