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체리' 수송실적 최대...전년比 80% ↑

본문내용

[뉴스핌=전선형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28일 지난 4월부터 6월 중순까지 총 2000여톤(t)의 ‘캘리포니아 체리’를 수송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수송 실적을 달성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약 80% 증가된 수치다.

썸네일 이미지
아시아나항공의 체리 수송실적이 올해 최대로 전망된다.<사진=아시아나항공>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캘리포니아 체리 운송이 종료됨에 따라 6월 중순부터 ‘워싱턴 체리’로 알려진 미국 북서부체리 운송을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전체 체리 운송 물량 중 ‘워싱턴 체리’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올해 체리 운송 물량은 지난해 수송량 5372톤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체리 수송량 증가 추세는 아시아나항공의 2~3분기 화물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2분기 현재 미주노선 화물 탑재율은 98%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5%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체리 수송 확대를 위해 체리 수송의 주요 노선인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노선에 임시편을 투입해 화물기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화물본부장은 “장마철과 혹서기를 대비한 화물 안전 운송을 할 것”이라며 “항공 화물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해가며 신선화물 및 의약품 등 고부가가치 화물수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