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KT, 베트남 이주민들에 영상통화 기회 제공

기사등록 :2017-07-02 12:20

베트남 가족 하노이로 초청해 IT 체험 행사도 진행

[뉴스핌=심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KT노동조합(위원장 정윤모)과 지난달 25일부터 6일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6년째 베트남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KT는 한국으로 이주해 온 300여명의 베트남 여성과 1900여명의 베트남 현지 가족들에게 영상으로 서로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여성가족부와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선정된 37가족 340명이 영상으로 가족 상봉의 시간을 가졌다. 올해는 호치민에서 영상상봉을 진행해 그간 참여하지 못한 베트남 남부지역 사람들도 참여했다. 

KT는 영상상봉을 위해 베트남과의 전용망 회선을 직접 개설하고 지역 본부 13개소에 영상회의 시스템을 갖춘 영상 상봉장을 만들었다.

KT는 베트남 이주민들을 위해 현지 가족과의 영상통화 기회를 제공했다. <사진=KT>

영상상봉행사에 참여한 베트남 가족들을 하노이로 초청해 1박 2일 하노이 시내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가상현실(VR), 드론, 3D프린터, 헬스바이크 등을 직접 체험하는 ‘KT IT 체험’, ‘한국-베트남 가족 화합의 밤’ 등 문화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아울러 분당서울대병원은 무상진료, SH공사는 한국 전통놀이 체험 기회, 농어촌공사와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티엔푹 고아원 환경을 개선해 주는 등으로 함께 봉사했다. 

정윤모 KT 노동조합 위원장은 “봉사활동을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모두 함께 잘 살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