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일·미 로밍 요금 최대 55% 할인

본문내용

[뉴스핌=심지혜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 출국 시 이용하는 로밍 요금제를 기존 대비 반 값에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용 가능 국가는 출국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일본∙미국이다. 

LG유플러스는 LTE 데이터로밍 서비스를 기존 요금의 절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로밍 프로모션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일본∙미국 데이터로밍 프로모션 요금제.<사진=LG유플러스>

요금제는 각 나라 별 고객의 체류기간에 맞춘 기간정액으로 출시되며 중국∙일본은 ▲3일 데이터로밍 ▲5일 데이터로밍, 미국은 ▲10일 데이터로밍 ▲20일 데이터로밍의 총 4종으로 구성됐다. 이용 가능 기간은 오는 8월 말까지다. 

‘중국∙일본 3일 데이터로밍’ 요금제는 데이터로밍 1.5GB를 3일간 기본료 2만2000원(VAT 포함)에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로밍 2.5GB를 5일간 기본료 3만3000원(VAT 포함)에 사용 가능한 ‘중국∙일본 5일 데이터로밍’ 요금제도 함께 출시됐다.

미국 출국자를 위해서는 데이터로밍 3GB를 10일간 기본료 4만9500원(VAT 포함)에 이용할 수 있는 ‘미국 10일 데이터로밍’과, 기본료 6만500원(VAT 포함)에 데이터로밍 4GB를 20일간 사용할 수 있는 ‘미국 20일 데이터로밍’이다. 

이번 요금제는 기존 데이터정액 플러스 요금제 대비 가격은 최대 55% 내리고, 데이터 혜택은 최대 2.5배 많다.

김시영 LG유플러스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해외로 떠나는 고객들이 여행 혹은 출장지에서 LG유플러스의 로밍 서비스에 만족할 수 있도록 최상의 로밍 서비스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