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정우택 "세금폭탄, 무대책 포퓰리즘 단호히 대처"

기사등록 :2017-07-24 10:07

홍준표 "실험정부 실험정책 지속…야당은 우리 밖에 없어"

[뉴스핌=조세훈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대통령이 주도하는 세금폭탄이 기업에게만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무대책 포퓰리즘 정책에 대해 당당하고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제1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왼쪽 세번째)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류여해 최고위원, 정우택 원내대표, 홍 대표, 이철우, 김태흠 최고위원. <사진=뉴시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부가) 여당 대표를 시켜 (증세) 바람을 잡게 하고 곧바로 증세 논의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공할 세금 폭탄 정책이 현재는 초고소득자 또 초대형기업에 한정돼 있지만 앞으로 이것이 어디까지 연장될지는 아무도 예언 할 수 없다"면서 "(그런데도) 가공할 세금 폭탄 정책에 대해서 관계 장관이 말 한마디 못하고 벙어리 행세를 하는것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당대표는 "실험정부가 실험정책을 계속하고 있다"며 "지금 1, 2, 3중대가 그렇게 하고 있는데 결국은 야당은 우리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로서는 나쁠 게 없다"며 "관제언론을 동원해서 거꾸로 우리를 비난한다고 발끈할 필요 없고 시간을 두고 참고 기다려야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