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전자파 결과에 야3당 "신속히 배치해야"

본문내용

[뉴스핌=박미리 기자] 야3당은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측정된 전자파가 인체보호 기준에 못미치는 수준으로 측정되자 사드의 신속한 배치를 주장하고 나섰다.

썸네일 이미지
국방부가 12일 환경부·대구지방환경청과 공동으로 경북 성주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부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어제의 측정 결과는 전자파 괴담이 사실무근임을 백일 하에 드러내주는 결과로, 더 이상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며 "일촉즉발의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배치와 같은 최소한의 방어 조치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시키고 대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사드 유해성' 문제제기의 핵심 내용인 전자파와 소음이 조사 결과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다"며 "우리는 이제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밝혀진 수치를 통해 불필요한 논란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한다. 정부는 사드 추가 배치를 신속히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더 이상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돼서는 안 된다"며 "사드 배치는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은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 내부에서만 이뤄진 소규모 환경 영향 평가였다"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 영향 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