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올해 하반기 6600명 뽑는다…채용 대폭 확대

본문내용

[뉴스핌=이지현 기자] 금융권 채용의 문이 활짝 열렸다. 올해 하반기만 전체 금융회사에서 6600여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 1000명 증가한 것이다.

13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는 '청년희망 실현을 위한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금융기관은 은행·증권·보험·카드·금융공기업 모두 합해 53개에 달했다. 이날 참여한 금융회사들은 올해 하반기 작년보다 16.4%(680명) 늘어난 총 4817명의 신규 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금융회사 채용계획까지 합하면 올해 하반기 6600명의 신규 채용이 예정돼 있다. 다만 해당 채용 수치는 공채와 수시채용을 포함한 인원이다.

이번 채용 박람회를 시작으로 금융권에서는 서류전형과 면접전형 등을 거쳐 11~12월 대부분 하반기 신규 채용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달 22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KB굿잡 우수기업 취업박람회'에서 참가자들이 현장면접을 보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이날 행사에서 금융위, 금감원, 금융협회 및 금융회사들은 '금융권 청년 신규채용 확대를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최근 금융권 일자리 감소 추이에 대응해 청년 신규채용 확대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한 것.

특히 특정 연령이나 학교 등에 쏠림 현상이 없도록 차별 없는 채용을 확대하고 지역 인재 채용도 늘리기로 했다. 핀테크 및 4차 산업혁명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 수요를 반영해 IT, 빅데이터 등 금융환경 변화에 부합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현장 면접·채용상담·신(新)금융일자리 소개·취업선배 멘토링·채용설명회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특히 신한·국민·우리·KEB하나·기업·농협 등 6개 은행은 채용박람회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현장 서류전형을 진행했다. 현장에서 면접을 보고 통과한 지원자는 서류전형 합격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핀테크 및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라 수요가 늘어날 새로운 금융일자리를 소개하고, 해당 분야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과 경력 등 준비사항도 컨설팅했다. 레드벨벳벤처스·피노텍 등 핀테크 기업 2곳은 전용 부스를 설치하고 채용 면접과 기술 시연을 진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은 개회사에서 "금융권은 빅데이터 분석가 등 새로운 직무를 개발하고 핀테크 기업과 협업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혁신을 통해 새로운 사업영역과 업무를 개발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도 "금융업은 다른 산업에 비해 임금수준과 고용안정성이 높은 양질의 일자리"라면서 "일자리 창출 분위기를 금융권이 선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현 기자 (jhle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