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공략'상사업계 "미얀마어 능통자 모셔라"

본문내용

[뉴스핌=심지혜 기자] 동남아 등 신시장 개척에 뛰어든 국내 상사업계가 현지어에 익숙한 신입사원 채용에 나섰다. 특히 '제 2의 베트남'으로 불리는 미얀마에 공을 들이고 있는 업체들은 미얀마어 특기자를 적극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썸네일 이미지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상사, 포스코대우 등은 2017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에서 미얀마어 특기자를 우대한다. 

이들은 우선 공통적으로 ‘외국어 능통자’를 선호한다. 토익스피킹 7급 또는 OPIc IH(Intermediate High) 등급 이상은 기본이다. 토익스피킹 7급은 총 8개의 레벨 중 7번째로 높은 등급을 말하며 200점(Scaled Score) 중 160점 이상, OPIc IH는 쉽게 말해 총 7개 단계 중 6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이와 함께 제2외국어에 특기가 있는 지원자를 우대하는데, 그 중에서도 ‘미얀마어’가 눈에 띈다. 미얀마는 LG상사와 포스코대우가 진출, 사업을 진행 중인 국가다. 

LG상사의 경우 미얀마에서 시멘트 공장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다 앞으로 자원 개발이나 인프라 구축 사업에 새롭게 뛰어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하반기 채용 공고에도 미얀마어를 비롯한 중국어, 러시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및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능통자를 우대한다고 밝혔다.

LG상사 관계자는 "첫 투자한 시멘트 공장을 교두보 삼아 인프라나 자원 개발 등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미얀마어에 대한 관심은 포스코대우도 비슷하다. 제2외국어 특기자를 우대 사항으로 하면서 특히 미얀마어에 능통할 경우 유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대우는 미얀마에서 진행하는 LNG 가스전 사업이 매 분기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중요하다. 또 이달에는 새롭게 호텔 사업을 시작했으며 식량 사업으로 쌀 도정 공장 사업도 추진 중이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영어, 중국어 등을 할 줄 아는 이들은 많지만 미얀마어의 경우 특수언어로 분류돼 많지 않다"며 "앞으로 무역 관련 업무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보니 능통자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비슷한 시기에 채용을 진행하는 삼성물산 상사부문의 경우 중국어 및 한자능력 자격증 보유자들을 우대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유럽이나 남미 국가는 영어가 잘 통한다. 반면 중국은 영어를 잘 하면서도 중국어를 먼저 사용하려는 경향이 있다"면서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서는 아무래도 중국어를 할 줄 알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