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본문내용

[뉴스핌=김신정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부적격'으로 채택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는 13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부적격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보고서 상정 전 일제히 회의장에서 퇴장했지만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장병완 산자중기위 위원장은 "부적격으로 판단한 근거가 박 후보자에 대한 종교관 문제 등이 아니라 서로 양립할 수 없는 의견에 대해 동시 인정한다거나, 전에 했던 일들을 뒤바꾸면서 일관성이 없는 점 등을 지적한게 보고서에 서술됐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산자중기위 소속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도 "청문 결과가 부적격으로 결론 내린 데는 후보자 이념과 판단이 아닌 업무 능력에 대한 부적격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중기부 장관 박 후보자에 대해 내부적으로 얼마나 깔끔한 능력과 자질을 가졌느냐 판단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간사인 홍영표 의원은 "청문회 시작 전에 후보자에 대한 적격 또는 부적격 사안을 사전에 인지하고 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며 "처리 과정에 있어서 당 내에서 협의되지 못한 점은 여당 간사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