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립유치원 90% 휴업 예고...워킹맘 "너무하다"

본문내용

[뉴스핌=오채윤 기자] "아이 맡길 곳 없는데,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모르겠어요."

최근 유아부터 교단까지 교육계 넓은 범위에서 파열음이 나고 있다. 교육부 '임용절벽' 사태에 예비교사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고, 전국 사립유치원 4100여곳 중 90%인 3700여곳이 오는 18일과 25~29일에 걸쳐 전면 휴업에 돌입한다.

이는 정부가 국·공립유치원 확대정책을 추진한데 따른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만 3~5세의 국·공립유치원 입학비율을 현재 24.2%에서 임기 내 40%수준까지 끌어올리겠다고 공약했다. 이를 위해 공립 단설유치원 신설과 사립유치원 공영화 등이 거론되고 있다.

유치원 휴업으로 부모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학부모 대상 육아 커뮤니티에는 학부모의 불만 글이 올라오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육아 커뮤니티에 유치원 파업으로 인한 불만 글이 게시되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한 네티즌은 "휴업으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전가돼 화가난다"며 "대응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워킹맘 양모(32)씨는 "내가 일을 하기 때문에 유치원이 당장 휴원하면 아이 맡길 곳이 없다. 이번 휴업이 장기화돼 추석 연휴 이후까지 이어질까봐 걱정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여섯살 난 아들을 둔 이모(36)씨는 "아이가 유치원 안가면 친정에 부탁해야 하는데, 친정 아버지와 어머니 두 분도 일을 아예 놓은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부탁하기 힘들다"며 "이 문제가 하루빨리 해결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반면 전국사립유치원 원장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사립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관계자는 "취원율이 줄어드는 상황에 공립 단설 유치원을 만들겠다는 것은 사립유치원을 말살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산업은행 앞에서 열린 유아교육 평등권 확보를 위한 전국유치원대회에 참석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원들이 '국가예산 낭비하는 국·공립확대를 중단하라' 등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이에 대해 시교육청 측은 "유치원들이 휴업에 들어가면 자녀를 맡길 곳이 없는 학부모에게 큰 불편을 줄 수 있다"며 "휴업하는 유치원에 대해서 유아교육법에 따라 정원·학급 감축, 유아모집 정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사립유치원의 집단 휴업에 대비해 단설유치원 18곳과 병설유치원 104곳, 초등학교 142곳, 대구유아교육진흥원, 대구교육연수원 등 248개 기관을 임시 돌봄기관으로 지정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오채윤 기자 (cha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