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검찰, ‘MB정부 블랙리스트’ 수사 본격 착수

본문내용

[뉴스핌=김기락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로부터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예술인 82명 이름이 실린 이른 바 ‘MB블랙리스트’ 퇴출 수사의뢰서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오늘 서울중앙지검은 박원순 서울시장 및 좌파 등록금 문건 사건 관련,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 세력 퇴출 관련 등 국정원에서 제출한 수사의뢰서 2건을 송부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문화·예술인 정부 비판 세력 퇴출 관련 수사의뢰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이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의 퇴출 등 압박 활동을 지시하면서,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조직한 후 청와대 관련 지시에 따른 교감 하에 80여명의 연예인을 대상으로 선정한 데 따른 것이다.

원 전 원장 등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이들에 대한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 여론 조성 등에 퇴출 압박 활동을 해왔다. 원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행위 등 혐의를 받고 있다.

MB블랙리스트는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등 문화계 6명 ▲문성근·명계남·김민선(김규리) 등 배우 8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영화감독 52명 ▲김미화·김구라·김제동 등 방송인 8명 ▲윤도현·신해철·김장훈·양희은 등 가수 8명 등이다.

썸네일 이미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뉴스핌DB]

검찰은 이 사건을 국정원 관련 수사 중인 공안2부, 공공형사부에 배당하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의뢰된 내용에 대하여 공소시효 등을 충실히 검토하여 신속하고도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와 함께 박원순 서울시장 및 좌파 등록금 문건 사건도 수사 의뢰를 받았다.

이는 지난 2011년 11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 인물로 규정한 뒤, 보수단체 규탄 집회, 비판 성명 광고, 인터넷 글 게시 등 온오프라인 활동을 하도록 지시하고 2011년 5월 야권의 반값 등록금 주장을 비판하는 온오프라인 활동을 지시한 혐의다.

 

[뉴스핌 Newspim]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