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0 중국증시종합] 상하이지수 0.27%↑, 기술주 강세

본문내용

상하이종합지수 3366.00 (+9.15 , +0.27%)      
선전성분지수 11191.13 (+107.23, +0.97%)        
창업판지수 1892.67 (+12.37, +0.66%)   

[뉴스핌=홍성현 기자] 20일 중국 주요지수는 IT기기 및 유색금속(비철금속) 강세에 힘입어 모두 상승 마감했다. 기술주 위주의 선전증시는 1% 가까이 올랐다.

이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9.15포인트(0.27%) 오른 3366.00으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7.23포인트(0.97%) 상승한 11191.13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創業板) 지수도 전 거래일 보다 12.37포인트(0.66%) 오른 1892.67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0.14% 내린 3352.18로 출발해 개장 초 혼조세를 보였으나 오후 들어 상승폭을 늘리며 3366.00으로 상승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 IT기기, 유색금속이 큰 폭으로 상승한 반면, 보험, 부동산 관련 종목은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한편 21일 새벽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통화정책회의 결과가 발표된다. 이번 FOMC에서는 기준금리 인상 여부 및 4조5000억달러에 달하는 연준(연방준비제도) 자산을 축소하는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관측된다. 연준이 지난 7월에 이어 이달에도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인지 여부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 왕이차이징(網易財經)은 “9월 이후 지수가 강세를 보이고 양대 증시(상하이∙선전) 거래대금도 한때 합계 7000억위안까지 늘어나며 상하이지수 3400포인트선 돌파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졌었지만, 이후 거래량이 유지되지 못하면서 충분한 지수 상승의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며, “현재 지수를 끌어올릴 새로운 상승 재료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인민은행은 위안화 기준환율을 달러당 6.5670위안으로 고시했다. 전 거래일 기준환율인 6.5530위안에 비해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0.21% 하락했다.

인민은행은 20일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운영을 통해 300억위안을 공급했다. 인민은행은 역RP로 7일물 200억위안, 28일물 100억위안을 각각 공급했다. 이날 만기가 돌아오는 역RP 물량 역시 300억위안으로 순공급 물량은 제로(0)인 셈이다.

20일 상하이와 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2258억위안과 3159억위안으로, 전 거래일(2207억위안, 3031억위안) 보다 소폭 증가했다.

썸네일 이미지
20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사진=텐센트 재경>

 

썸네일 이미지
20일 선전성분지수 추이 <사진=텐센트 재경>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