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공장 '첨단시설' 재건축...6000억 투자

본문내용

[뉴스핌=김겨레 기자] LG전자가 6000억원을 투자해 창원공장을 자동화, 지능화 기술 기반의 스마트공장으로 재건축한다. 

LG전자는 올해 말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6000억 원을 투자해 경남 창원시에 있는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조성하겠다고 27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2023년 초에 완공될 신공장은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 냉장고, 오븐, 정수기, 식기세척기 등 주방가전을 생산할 계획이다.

썸네일 이미지
LG전자 창원1사업장의 현재 모습 및 스마트공장 조감도 <사진=LG전자>

신공장은 대지면적 25만6324제곱미터(㎡, 약 7만7000평)에 연면적 33만6000제곱미터(약 10만1000평) 규모다. 

LG전자는 1976년부터 운영해 온 창원1사업장이 중소형 제품 생산에 보다 최적화돼있어 중대형 가전이 중심이 되는 미래 준비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신공장에는 구매, 생산, 품질검사, 물류 등 생산 프로세스 전반에 자동화, 지능화 기술을 적용한 ‘통합 관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제품 종류와 생산 물량 등에 따라 자재 공급, 생산 계획 등을 자동으로 편성하고 생산 설비를 원격으로 제어하며 품질검사의 결과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 LG전자는 현재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는 제품별 생산라인들도 1개의 생산동 건물에 모두 통합한다. 현재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최대 200만대다. 창원1사업장이 스마트공장으로 거듭난 후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대 이상으로 기존 대비 50% 이상 증가한다.

아울러 LG전자는 '모듈러 디자인' 설계에 최적화한 생산 설비로 제조 공정을 단순화한다. 모듈러 디자인은 제품에 들어가는 부품과 솔루션을 묶어 표준화된 모듈로 설계하고 원하는 모듈들을 레고 블록처럼 연결하면 필요한 제품을 효율적으로 설계하고 생산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창원 스마트공장는 태양광 패널,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저장장치), 고효율 공조 시설 등 친환경 에너지 설비를 적용해 기존 대비 온실가스 및 에너지 비용을 기존 대비 40% 가량 절감한다.

 

사업장 내 에너지 현황을 통합 관리하는 에너지 관리 시스템은 발전량 확인, 실시간 에너지 효율 분석도 가능하다.

이밖에 LG전자는 창원2사업장 인근의 공장을 매입하고 내년 말까지 창원1사업장의 일부 생산라인과 설비를 이전해 재건축 기간 동안에도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

2019년부터는 기존 1사업장의 건물들을 허물고 생산동, 창고동 등 신규 건물을 신축하는 작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2023년 초까지 스마트공장 구축을 마무리한다. 추가 매입한 인근 공장에서는 냉장고용 컴프레서 부품을 생산한다.

송대현 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로 창원사업장을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 및 지역 경제 발전의 견인차로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 경상남도, 창원시는 2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정구창 창원시 제1부시장,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전자 창원사업장에 대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LG전자가 스마트공장을 세우는 데에 행정적 및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LG전자는 창원1·2사업장에서 매년 250명 이상 신규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