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지속가능경영 ‘세계적 수준’

본문내용

한국타이어가 지속가능경영 부문에서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임을 인정받았다.

기업의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Sustainability)’ 능력을 평가하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이하 DJSI)’에 2017년에도 작년에 이어 연속 선정됐다.

DJSI는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글로벌지수이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 사회공헌 활동, 윤리경영, 환경경영 등 다양한 기업 경영 활동을 다각도로 측정하여 글로벌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

올해 DJSI 월드는 평가 대상인 글로벌 상위 2528개 기업 가운데 12.7%인 320개, 국내 기업 중에는 23개 기업만 편입되었으며 한국타이어는 자동차 부품 산업(Auto components) 내 최고 회사 중 하나로 선정됐다.

썸네일 이미지
한국타이어가 소외계층의 차량 이동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틔움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한국타이어>

DJSI 선정되면서 사회공헌, 윤리경영활동 컨트롤 타워인 ‘통합 CSR 관리체계(Integrated CSR Management System)'를 만들었다. 여기에 최고경영층이 지속가능경영의 현안과 방향을 논의하는 전략위원회와 운영위원회로 구성해 조직적인 활동을 한다.

운영위원회는 상품환경, EHS-e(Environment, Health and Safety, and Energy), 임직원, 윤리경영, 컴플라이언스, 사회공헌, 협력사의 7개 위원회로 구성돼, CSR 활동이 경영 활동 및 전 세계 임직원들의 업무와 자연스럽게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또한 7개 위원회는 2020년까지의 중장기적 목표와 선언을 담은 ‘CSR Vision 2020 Roadmap’을 수립하고, 연간 시행 목표를 단계적으로 달성하고 있다.

사회공헌활동의 중심에는 지난 1990년에 설립된 한국타이어 나눔재단이 있다. 공익을 위한 적극적인 사회환원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기획, 운영 중이다. 특히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이라는 슬로건 아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Mobility)을 반영한, 단순 기부를 넘어 전문 기술 등 사업 역량을 적극 활용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 사회와 아동청소년에게 가치와 즐거움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타이어기업의 특성에 맞게 '틔움버스'라는 이동성을 반영한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이동에 불편함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문화, 역사, 전통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 관련 기관에 대형 버스와 관련 비용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취약한 환경의 이웃들에게 보다 실질적이고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회복지기관에 차량을 지원하는 ‘차량 나눔’ 사업과 노후한 타이어를 교체해주는 ‘타이어 나눔’ 사업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자료제공=한국타이어]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