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네' 바이두 월가의 선호주로 화려한 부활

본문내용

[뉴스핌=강소영 기자] 알리바바, 텐센트 등 경쟁사의 비약적 발전 속에 성장이 주춤했던 바이두가 재기의 힘찬 날갯짓을 펴고 있다. 동영상 부문의 우수한 실적, O2O 사업 구조조정과 오랜 기간 추진해온 인공지능(AI) 연구개발 등 전략이 점차 효과를 발휘하기 시작하며 주가도 급등하고 있다.

한때 중국에서 가장 성장이 기대되는 IT 기업이었던 바이두는 최근 몇 년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3강 구도에서 '제명'될 위기에 처할 정도로 시장에서 부정적인 평가를 받아왔다.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각각 전자상거래·유통혁명과 SNS·온라인 게임으로 고속 성장세를 이어가는 동안 바이두는 검색 시장 위축, 악성 검색 광고 스캔들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인공지능 연구개발에 착수했지만 투자 기간과 노력에 비해 눈에 띄는 결과물이 나오지 않아 바이두에 대한 대중과 투자자들의 기대감도 낮아지게 됐다.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주가가 각각 미국과 홍콩 증시에서 연일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는 가운데서 바이두의 모습은 갈수록 초라해졌다.

설상가상으로 징둥(JD)이 무서운 속도로 성장, 주가가 급등하자 BAT 3강 구도가 붕괴직면에 있다는 바이두에 대한 비관적인 분석이 쏟아졌다.

지난 6월 23일 징둥의 주가가 전년 대비 100% 오른 42.95달러로 장을 마감, 시총이 609억달러에 이르자 일각에선 BAT시대가 저물고 JAT 시대가 열렸다는 반응까지 나왔다. 주가가 1%만 더 오르면 징둥의 시총이 바이두를 추월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3개월 바이두의 주가는 40%가 넘게 올랐고, 시장이 다시 바이두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턱밑까지 추격했던 징둥을 멀리 가볍게 제치며 BAT의 자리를 확고히 지키게 됐다.

바이두의 시총은 9월 4일 기준 806억4500만 달러에 달했다. 2년 만에 800억 고지를 되찾은 것. 10월 10일 기준(현지시각) 바이두의 현재 시총은 910억 달러로 역대 최고치에 도달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최근 2년 저평가 됐던 바이두의 주가가 가치를 되찾아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썸네일 이미지

◆ 아이치이 동영상 황금알 낳는 거위 변신

바이두 '재기'의 일등공신은 동영상 사업 부문인 아이치이(愛奇藝)다. 바이두가 80.5%의 지분을 보유한 아이치이은 2017년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 아이치이는 PC 부문에서 인터넷 동영상 관람 시간 최장 플랫폼이자, 모바일 앱 부문에선 텐센트의 위챗에 이어 월간 가입자와 월간 이용 시간 2위를 차지했다.

지난 9월 말 미국의 한 매체는 아이치이가 이르면 내년 미국 증시에 분리 상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매체가 추산한 아이치이의 가치는 80억~100얼 달러에 달한다. 불과 10개월 전인 지난해 12월 아이치이의 가치는 40억~50억 달러 수준이었다. 바이두 측은 아이치이의 상장 시기에 대한 명확한 계획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미국 상장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O2O 사업 부문의 과감한 구조조정도 바이두의 경영 개선을 촉진했다.

오프라인 지원과 물류 시스템의 의존도가 높은 O2O의 사업 특성상, 오프라인 자원이 부족한 바이두의 O2O 사업은 줄곧 정체기에 빠져있었다. 결국 2016년 바이두는 온라인 관광 서비스 자회사인 취나왕(去哪網)을 씨트립에 넘기고, 그 대신 씨트립의 최대 주주가 됐다. 올해 8월에는 온라인 배달서비스 부문을 경쟁사인 어러머에 매각했다. 이를 통해 바이두는 어러머의 지분 5%를 확보했다.

구조조정을 통해 바이두는 기존 O2O 사업 부문의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온라인관광과 온라인 배달 분야의 대표 기업인 씨트립과 어러머의 지분을 대량 확보할 수 있게 됐고, 바이두 O2O 부문의 가치도 100억 달러에 이르게 됐다.

◆ AI R&D투자 결실, 아폴로 프로젝트 신성장 동력  

인공지능은 바이두의 미래 가치를 담보하는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됐다.

중국 기업 가운데서도 일찍 인공지능에 눈을 돌린 바이두는 오랜 투자와 노력끝에 AI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바이두는 이미 전 세계에 3개의 AI 연구센터와 2000여명의 AI 연구원을 거느린 인공지능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올해 1월에는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자 마이크로소프트 전 부총재인 루치(陸寄)를 영입했다.

바이두가 인공지능 분야에서도 특히 공을 들이는 부분은 자율주행자동차다. 3월에는 자율주행자동차 부문을 통합했고, 7월에는 자율주행자동차 사업의 청사진인 아폴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20년 바이두의 자율주행자동차는 중국의 고속도로와 도시의 도로에서 운행할 수 있게 된다.

아폴로 프로젝트의 가장 큰 특징은 개방형 서비스라는 점이다. 바이두는 아폴로 프로젝트를 통해 자동차 업계와 자율주행 부문의 협력사에게 완전한 자율주행시스템을 제공할 방침이다.

자율주행자동차 부문에서 상당한 기술력을 쌓은 선두 기업이 자신의 기술과 플롯폼을 협력사에게 개방하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도 처음이다. 바이두의 실험은 전문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아폴로 프로젝트를 통해 광고, 앱 다운로드, 스마트 지도 서비스 및 카메라 소프트웨어의 4대 분야에서 상당한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가운데 고해상 스마트 지도 서비스를 통해서만 2020년 10억 달러, 2025년 25억 달러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썸네일 이미지
최근 3개월 미국 증시에서 바이두, 알리바바,징둥의 주가 추이. 노란색-징둥, 분홍-알리바바, 빨강-바이두 <데이터=화얼제젠원>

바이두의 가치를 발견한 것은 골드만삭스만이 아니다. 월스트리트 및 자본시장이 바이두를 재발견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변화는 바이두의 주가 변화에서 그대로 나타난다. 최근 3개 월래 주가가 40%가 넘게 올랐다. 알리바바의 27%와 비교해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중국 유력 경제전문지 화얼제젠원에 따르면, 미국 증시에서는 바이두가 중국 IT 관련주 가운데 가장 눈여겨 볼 종목이라는 재평가가 확산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