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금호타이어 상표권 영구사용 허용"

본문내용

[뉴스핌=이지현 기자] 산업은행과 금호석유화학이 금호타이어의 '금호' 상표권 영구 사용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 상표권 문제를 해결함에 따라 금호타이어의 경영 정상화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산은은 금호석유화학과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와 관련해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상표권 문제에 대해 합의를 도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합의는 이동걸 산은 회장이 전날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을 만나면서 성사됐다.

이에 따르면 금호석화는 금호타이어 경영 정상화 작업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금호석화는 금호산업과 함께 '금호' 상표권을 공동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 말 박삼구 금호산업 회장 역시 상표권 영구사용을 허용키로 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동걸 산업은행장은 지난 11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을 만나 금호타이어의 '금호' 상표권 영구사용 허용 등을 합의했다. /이형석 기자 leehs@

산은 측은 "'금호' 상표권의 공유권자인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상표권 문제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어떠한 부담과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여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가 지역경제 안정과 일자리 유지 등 금호타이어를 둘러싼 모든 당사자들의 이익에 부합하다고 본 데 따른 것이다.

더욱이 '금호'가(家) 일원으로서 금호 브랜드를 유지, 발전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경영정상화 작업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금호석화는 앞으로 금호타이어 생산 공정을 안정화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합성고무 등 원재료를 적기에 공급하기로 했다. 또 필요할 경우 금호타이어와 공동으로 타이어 성능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이지현 기자 (jhle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