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국감] 문정인·김관진, 외통위 증인으로 나온다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13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와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썸네일 이미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좌), 김관진 전 안보실장(우) <사진=뉴시스>

외통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국감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의결했다.

자유한국당은 문 특보에게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및 전술핵 재배치 문제, 과거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한 입장 물을 계획이며 여당은 김 전 실장에게 개성공단 중단 경위를 추궁할 예정이다.

이 밖에 외통위는 허영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가족 공동대표(외교부의 미온적 대처 관련), 김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대북인도적지원 관련),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의회 회장(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피해 관련),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북한 핵실험으로 인한 방사능 유출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 관련) 4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간사 간 협의 과정에서 야 3당 간사가 여야 증인 각 1명씩 채택하자고 해서 불가피하게 증인으로 2명만 채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