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고 부호는 재산 50조원 쉬자인

본문내용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 부동산재벌 쉬자인(許家印) 헝다(恒大)그룹 회장이 중국 최고 부호자리를 차지했다. 마화텅 텐센트 회장과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2,3위로 뒤를 이었고, 작년 1위였던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은 5위로 처졌다.

중국 후룬(胡潤)연구소는 최근 ‘후룬 부호명단(胡润百富)’을 통해 2017년도 중국 부호 순위 및 관련 업종, 지역 등 중국 부자 현황을 공개했다. 중국 전체적으로 자산규모 20억위안(약 3500억원)을 넘는 부호 수는 6000명에 달하며, 부호를 가장 많이 배출한 업종은 제조업, 부동산, IT 순이다.

작년 부호순위 10위였던 쉬자인 헝다그룹 회장은 주가 상승덕에 올해 1위로 뛰어올랐으며 재산은 2900억위안(약 49조8000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헝다그룹(03333.HK) 주가는 505%의 급등세를 보였다.

헝다그룹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비 114.8% 증가한 879억8000만위안을, 순이익은 224.4% 증가한 231.3억위안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부동산 억제 정책에도 불구하고 올해 하반기에는 부동산 종목 실적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9월 18일에도 포브스는 쉬 회장이 중국 부호 1위에 올랐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쉬 회장은 쉬 회장은 전세계 부호 순위 15위에 올라 마화텅(18위), 마윈(19위)을 앞질렀다. 다시 한번 부동산 기업 CEO가 중국의 IT기업 CEO들을 제친 것이다.

중국 부호 2위는 자산규모 2500억위안의 마화텅 텐센트 회장이었다. 마화텅의 재산은 1년새 52%가 늘어나면서 마윈을 제쳤다. 마윈은 자산규모 2000억위안으로 지난해보다 한 단계 낮아진 3위를 기록했다.

4위는 10대 부호 중 유일한 여성인 양후이옌(杨惠妍) 비구이위안(碧桂园) 회장이 차지했다. 유일한 80허우(80년대생) 이기도 한 그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부동산기업 비구이위안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지난해 부호 순위 1위였던 완젠린 완다그룹 회장은 1년새 자산규모가 28% 줄어들면서 5위에 자리했다. 완다그룹은 최근 호텔, 리조트 등을 매각해 부동산 사업을 축소하는 한편 엔터, 문화 분야 사업 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6위에는 왕웨이(王卫) 순펑홀딩스(順豐控股)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2월 선전거래소에 등록된 순펑홀딩스 주가가 급등하면서 왕 회장은 올해 처음으로 중국 부호 10위권에 진입했다.

공동 10위를 차지한 리수푸(李書福) 지리자동차 회장은 왕촨푸(王傳福) 비야디(BYD) 회장을 제치고 ‘자동차 부호왕’에 올랐다. 지리자동차는 올해 미국 자동차 벤처기업 테라푸지아(Terrafugia) 등 3건의 인수합병을 성사시켰고 지난 1년간 주가는 249.9% 올랐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부호 순위 이미지 <자료=치루왕, 후룬연구소>

후룬연구소는 지난 10년간 중국 1위 부호의 재산이 430억위안에서 2900억위안까지 6배 이상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왕젠린 회장이 2150억위안으로 1위를 차지한데 비해 올해 쉬자인 회장의 재산은 2900억위안을 기록, 1위 부호 재산이 1년새 35%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재산규모 10억달러가 넘는 중국인 수는 647명으로 미국(552명) 보다 100명 가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후룬리포트는 숨은 부호까지 포함하면 재산규모 10억달러가 넘는 중국인은 모두 1900명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20억위안(약 3500억원) 이상 부호수는 약 6000여명으로 추산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부호 비중이 전체 27.9%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위 업종은 부동산(14.6%) IT(11.9%) 금융·투자(10.9%) 의약(6.7%)이었다.

부호를 가장 많이 배출한 지역은 광둥(廣東) 베이징(北京) 저장(浙江) 장쑤(江蘇) 상하이(上海) 순으로 조사됐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