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 TV, 사진 전시회 활용

본문내용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액자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전자 '더 프레임' TV가 사진 전시회에 걸린다.

삼성전자는 오는 10일부터 내년 3월 4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에 참가한다고 9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번 특별전은 '포토 아크(Photo Ark):동물들을 위한 방주'라는 부제로 열린다.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Joel Sartore)가 멸종 위기에 처한 생물종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시장에 '더 프레임' TV 15대를 비치해  전시회 관람객들에게 5000여종의 동물 사진을 소개한다. 이 제품은 전원을 껐을 때 그림이나 사진 등 다양한 예술 작품을 보여 주는 '아트 모드'가 특징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TV의 기능인 '아트 스토어' 를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동물사진 30여장을 판매하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한다. '더 프레임' TV는 기본 제공하는 100여개의 예술 작품 외에 아트 스토어를 통해 세계 유명 갤러리∙미술관의 작품을 구매하거나 구독할 수 있다.

유경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더 프레임은 소비자에게 TV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소비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을 돕는 뜻 깊은 기부 캠페인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삼성전자 모델들이 멸종 위기 동물인 '황금들창코원숭이' 사진을 '더 프레임' TV로 감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