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국내펀드] 국내 증시 보합세…중소형주 '선방'

본문내용

[뉴스핌=조인영 기자] 지난주 국내 증시는 보합세를 보였다. 기관이 금융주를 중심으로 차익 실현 물량을 내놨고, 미국 상원에서 세제개편 입법이 늦춰질 것이라는 발표가 나온 점도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미쳤다.

해당 기간 코스피 지수는 0.17% 상승했으며 코스닥 지수는 2.16% 올랐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음식료품(4.03%), 의약품(2.67%)이 강세를 보인 반면 통신(-3.81%), 은행(-2.50%)은 약세였다.

썸네일 이미지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의 지난 10일 펀드 수익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국내주식형 펀드는 한 주간 0.35%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중소형주식 펀드가 1.30%로 가장 높았고, 일반주식 펀드, 배당주식 펀드는 각각 0.37%, 0.28%의 수익률을 보였다. 절대수익추구형 펀드의 모든 소유형 중에선 채권알파형이 0.56%로 가장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반면 K200 인덱스 펀드는 0.12% 하락했다. 

국내 공모펀드 설정액은 한주간 1조4801억원 증가한 186조3704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자산액은 1조 7307억원 증가한 199조 7775억원이었다.

주식형펀드 설정액은 1966억원 증가한 30조697억원이며 순자산액은 4125억원 늘어난 32조9270억원이었다. 반면 채권형펀드 설정액은 1316억원 줄어든 13조8257억원이며 순자산액은 1318억원 적은 13조9170억원을 나타냈다.

MMF 펀드의 설정액은 1조5184억원 증가했으며 기타유형 펀드 설정액은 458억원 감소했다. 이 외에 절대수익추구형 펀드의 설정액은 339억원 감소했다.

 

[뉴스핌 Newspim] 조인영 기자 (ciy810@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