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채굴용 GPU 시장, 반토막난다" - MS

본문내용

[뉴스핌= 이홍규 기자] 투자은행 모간스탠리가 내년 가상화폐 채굴용 GPU(그래픽처리장치) 시장이 반토막 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모간 스탠리의 조셉 무어 반도체산업 분석가는 13일 자로 제출한 보고서에서 가상화폐 채굴을 위해 GPU를 사는 것이 점점 수익성이 낮아지고 있다며 GPU 제조업체 어드밴스드 마이크로 디바이시스(AMD)의 투자 등급을 시장 평균(Equal Weight)으로 유지했다고 같은 날 금융전문매체 배런스가 보도했다.

그는 현재 GPU에 기반한 가상 화폐 채굴 대부분이 비트코인 라이벌인 이더리움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 년전 비트코인 채굴자들이 GPU에서 ASIC(주문자 특화 반도체)로 옮겨갔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보편적인 생각과 다르게 비트코인은 GPU 회사와 관련이 없다고 무어 분석가는 부연했다.

또 올해 총 이더리움 채굴용 GPU 판매액이 약 8억달러로 예상되지만 내년에는 이 규모가 50%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GPU 사용에 따른 채굴 수익성이 감소하고, 내년에는 '캐스퍼(capser)' 포크가 이뤄져 기존 이더리움 채굴 하드웨어는 쓸모 없는 것이 될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무어 분석가는 가상화폐 채굴용 GPU 시장 위축으로 엔비디아보다 AMD의 주가가 더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엔비디아는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회사의 노출 정도를 명확히 설명하고 있는 데 반해, AMD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 모간스탠리, 배런스 재인용>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