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IB 시대, 회사채 양극화 해소에 긍정적

본문내용

[뉴스핌=허정인 기자]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인 초대형 IB의 등장으로 회사채 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들이 만기가 짧은 발행어음으로 조달한 자금을 만기와 수익률이 정해진 곳(채권)에 투자하는 게 리스크 관리나 운용수익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특히 A등급 이하 회사채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위원회는 전일인 13일 5개 증권사(NH투자증권, KB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를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했다. 이중 한국투자증권에 발행어음 업무를 인가하고, 삼성증권을 제외한 나머지 3사에 대해선 심사가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로써 한국투자증권을 선두로 초대형 IB들은 자기자본의 2배까지 어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어음으로 조달된 자본이 대부분 회사채 시장에 유입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발행어음은 만기가 1년 이내로 짧기 때문에 투자자산의 만기가 길 경우 ‘만기불일치’ 리스크가 생길 수 있다. 조달자금(어음)의 상환 시점에 맞춰 현금화되는 운용자금 규모가 작기 때문에 자금부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장기로 투자해야 하는 벤처 비상장주식이나 코넥스 주식은 초대형 IB의 투자처에서 제외될 공산이 크다. 선박이나 항공기 투자 역시 마찬가지다. 금융위가 권장하는 기업금융 항목에 해당되지만 만기가 최소 5년 이상으로 길기 때문에 1년짜리 발행어음으로 투자하기엔 부담스럽다.

김선주 SK증권 연구원은 “발행어음의 만기가 짧기 때문에 론 비즈니스와 유사하게 운용될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부동산은 상한선(발행어음의 30%)까지 투자할 것으로 보이고 기업금융에 투자해야 하는 나머지 50%는 유가증권 형태의 사채나 기업대출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회사채 양극화 현상도 누그러질 것이라는 분석이 잇따른다. 금융위는 초대형 IB가 발행어음의 50% 이상을 기업금융에 투자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규정에 따라 IB사들은 발행시장에서 회사채(신용등급 제한 없음)를 인수하거나 유통시장에선 A등급 이하의 회사채를 취득해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IB들이 A등급 이상의 회사채만으로 자금을 운용하면 발행어음 조달금리를 맞추기가 어렵다”며 “영업비까지 감안하면 발행금리 대비 200bp가량 수익을 더 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하이일드본드가 자산에 많이 포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증권사 IB담당 이사는 “대체로 A-~A0를 타겟으로 하고 있다”며 “발행어음 금리가 은행권보다 높기 때문에 싱글A급까지 고려 중이고, 상대적으로 자산운용 폭을 넓히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기업평가는 초대형 IB의 올해 말 A등급 이하 증권수요가 1조9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말에는 5조3000억원으로 늘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정호 DB증권 연구원은 “IB사들이 원하는 금리의 기업을 골라서 사모사채 발행하는 것을 고려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IB의 요구조건을 충족하는 회사들이 A등급에 많이 포진해있고, 이는 회사채 양극화 현상을 어느 정도 해소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