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 시골 초등학교서 또 총격…최소 5명 사망

본문내용

[뉴스핌= 이홍규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부의 한 외딴 시골 지역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사망하고 여러명의 아이들이 다쳤다고 텔레그래프 등 주요 외신이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8시경 캘리포니아 주도인 새크라멘토에서 북서쪽으로 200km 떨어진 레드 블러프 인근 란초 테헤마 마을에서 일어났다. 총격범은 약 7여곳의 지역에서 총을 쐈으며 경찰에 의해 사망했다. 사망자 수에는 총격범도 포함됐다.

경찰에 따르면 총격범은 주택가에서 총을 쏘기 시작해 코닝 근처에 있는 란초 테헤마 초등학교로 옮겨 총을 발사했다. 총격으로 캠퍼스에서 부상을 입은 사람은 있었으나, 학생이나 학교 직원은 사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반자동소총과 두 개의 권총으로 무장한 상태였다. 아직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AP통신/뉴시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