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바른 예산안 논의 위해 2+2+2 회의 제안

본문내용

[뉴스핌=조세훈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내년도 예산안 통과를 위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협치의 손길을 내밀었다.

썸네일 이미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진행된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과 개혁의 길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함께해주길 기대한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책연대에 합의 했을 때 기꺼이 환영하며 '2+2+2' 회의를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정당이 수구보수의 구태에서 벗어나자고 한데 깊이 공감하고 낡은 과거와의 결별과 적폐청산이란 큰 물줄기에 함께 한다고 생각한다"며 "'2+2+2' 회의를 함께 시행할 것을 제안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말씀드리지만 개혁·민생을 위해 여야가 동행하는 것이야말로 새 길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사람중심 예산과 정의로운 입법이라는 새정부의 정신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야당이 지적하면 더 나은 안으로 만들 각오도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