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로더 “'골디락스' 시대 도래...2018년 유럽·일본·신흥국 주목하라”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선진국과 신흥국 경제가 모두 확장되며 글로벌 경기가 동조화되는 ‘골디락스’ 시대가 도래했다는 분석이 제시됐다. 정치적 위험 완화로 시장이 골디락스 경제 환경에 집중함에 따라 위험자산에 우호적인 환경이 만들어진다는 것.

슈로더투자신탁운용은 내년 투자전략으로 주식 비중 확대를 제시하며, 특히 유럽(영국 제외)과 일본, 신흥국 시장을 주목하라고 주문했다.

썸네일 이미지
키이쓰 웨이드(Keith Wade) 슈로더그룹 수석 이코노미스트 <사진=슈로더운용>

30일 키이쓰 웨이드(Keith Wade) 슈로더그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2018년 경제 전망 및 자사배분 전략’을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이 오히려 둔화되며 골디락스 경제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며 “경제 성장은 진행되지만 그 속도가 빠르진 않아서 인플레이션이 크게 유발되지는 않는, 과열되거나 침체되지 않은 경제 환경”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올해는 트럼프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유로존 붕괴에 대한 우려를 포함한 유럽지역 내 정치적 위험들이 팽배했지만 연말이 되면서 감소됐다”며 “내년에도 여러 유럽국가의 선거들이 아직 남아있지만 정치적 위험이 다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웨이드 이코노미스트는 ‘골디락스 시대’ 자산배분 전략으로 주식 상승예상, 채권 하락예상, 대체투자 상승예상, 현금 중립을 제시했다. 세부적으로는 주식 중 영국을 제외한 유럽과 일본, 신흥시장을 높게 평가했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과 미국 주식도 긍정 평가했다.

채권에서는 지수 연계 상품과 신흥국 채권(현지통화)은 좋게 내다봤지만, 국채와 투자적격등급 회사채는 하락을 예상했다. 대체투자와 현금에서는 유럽 부동산과 유로화를 추천했다.

썸네일 이미지
2018 자산배분 전략 <자료=슈로더운용>

유럽을 주목할 이유로 유로존 경제가 탄탄한 모습을 보이며, 유로존의 GDP 성장률 및 경제심리지수가 모두 개선세에 있다는 점을 꼽았다. 유럽중앙은행은 유로화 통화 강세가 인플레이션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유의깊게 살피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일본은 내수경제의 회복세가 강해지며 실업률이 낮아지고, 임금이 개선되면서 가계 소비지출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베 신조 총리의 연임 성공으로 ‘아베노믹스’의 3개의 화살인 재정 부양, 통화정책 완화, 구조 개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일본 증시에 대한 긍정 기대를 높였고, 일본 기업들의 실적 개선세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또한 일본 기업들은 최근 자본지출을 늘리는 모습을 보이며 보다 적극적인 투자에 나섰다.

웨이드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자산축소와 금리인상이 가시화되며 나타난 양적완화(QE)에서 양적긴축(QT)으로의 변화에 대해 “전세계 유동성이 갑자기 메마르지는 않을 것이며, 내년에 들어가면서 서서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0월부터 미국 연준(Fed)는 4조5000억달러 규모 자산축소를 시작하면서, 양적완화에서 양적긴축 기조로 정책적 전환을 이어갔다. 그러나 일본과 유럽중앙은행은 여전히 양적완화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올해 글로벌 유동성 중 약 1조5000억달러 상당의 유입세는 이 두 국가의 중앙은행들의 자산매입 프로그램으로부터 주도된 것으로 파악했다.

그는 “양적긴축 기조로의 변화가 시작됐음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12~18개월간은 전세계적으로 유동성 확대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