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금호타이어 P-플랜 결정되지 않았다"

본문내용

[뉴스핌=김연순 기자] 산업은행은 7일 금호타이어를 대상으로 '프리패키지드플랜(P-플랜)'이 유력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 "현재까지 어떠한 방안도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금호타이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날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현재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10월 중순 이후 회사에 대한 외부전문기관의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산은은 "연내에 실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실사 결과를 토대로 정상화 방안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와 논의를 거쳐 최종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모 매체는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를 대상으로 법정관리의 일종인 P-플랜 절차에 돌입하는 방안이 유력하며 P-플랜을 담은 산업은행의 최종 실사보고서가 다음주쯤 확정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