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문 대통령, 집권 전반기에 남북정상회담 추진해야"

본문내용

[뉴스핌=조정한 기자] 노무현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가능하다면 집권 전반기에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 이해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시스>

이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행사위원회'가 이날 오후 서울 김대중도서관에서 개최한 '2018년 한반도 정세 전망과 우리의 대응전략'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 경험으로 미뤄봤을 때 집권 후반기에 정상회담을 하면 실효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의미가 있기 때문에 내년에는 남북 간 대화채널을 복구하고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핵·미사일 도발과 국제 제재 국면 속에서도 대화와 협상을 이끌어내기 위해 유연한 전략이 필요하다"며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드는 데 북한의 참여를 유도하고 그 기간만이라도 군사훈련을 중지해 대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남북 핫라인을 복원하여 한반도 문제의 정보 신뢰성을 높이고 돌발적 군사충돌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평창올림픽에 북한 참가를 요청하는 대북 특사를 파견하면서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올림픽 기간과 겹치는 설 명절에 인도적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뉴스핌 Newspim] 조정한 기자 (giveit90@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