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감사원장 후보자 지명에 與 "적임자" vs 野 "철저히 검증"

본문내용

[뉴스핌=조정한 기자] 여야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을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데 대해 환영과 철저한 검증 등으로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썸네일 이미지
최재형 감사원장 후보자 <사진=청와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이 맡겨준 책무를 원만하고 성실하게 수행할 적임자"라며 "최 후보자는 그동안 소신에 따른 판결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익 보호, 국민의 기본권 보장에 노력해 온 법관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최 후보자의 도덕성과 정책검증을 국민과 함께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1야당 자유한국당 장재원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최 후보자가 청와대가 새롭게 발표한 고위공직자 7대 배제 원칙에 결격 사유가 없는지 뿐만 아니라, 대통령 최초 공약 이였던 5대 배제 원칙의 위반 여부도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특히 감사원을 권력으로부터 독립시킬 수 있는 적임자인지 정치적 중립을 지켜낼 수 있는 인물인지에 대해 집중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7대 인사원칙을 발표한 이후 최초의 고위직 인선이라는 점도 국회에서 면밀하게 살펴보겠다"며 "감사원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는 인사인지도 검증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청와대의 인사검증 7대 원칙 발표를 평가할 시금석이다.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최재형 후보자에게 당부한다. 진실과 성실함으로 인사청문회에 임하길 바란다. 국회의 신임과 국민의 신임을 얻게 된다면 감사원의 수장으로서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수호하고, 감사원이 바르고 청렴한 국민의 감사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뉴스핌 Newspim] 조정한 기자 (giveit90@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