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러시아 신공장 건설..초코파이 10억개 공급

본문내용

[뉴스핌=박효주 기자] 오리온이 러시아에 신공장을 건설, 초코파이 공급을 확대한다. 

오리온은 향후 3년간 8130만 달러(한화 약 880억원)를 투자해 러시아 뜨베리 주에 신공장을 건설한고 7일 밝혔다.

신 공장은 뜨베리 라슬로보 산업단지 내 사업부지 10만6950㎡(3만 2400평)에 연면적 3만8873㎡(1만1760 평) 규모로 건설된다. 이는 기존 뜨베리 공장에 비해 6배 이상 큰 규모로 연간 최대 생산량은 약 2000억원에 달한다.

회사 측은 내년 초 착공해 2020년에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신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오리온의 러시아 초코파이의 공급량은 연간 10억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기존 뜨베리 공장은 신공장 완공에 맞춰 이전하고 신공장에는 파이, 비스킷 등 라인을 추가해 총 7개 라인을 설치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1993년에 초코파이를 수출하며 러시아에 진출했다. 2006년 뜨베리 공장 설립 이후 2008년 노보 지역에도 생산 공장을 지은 바 있다. 초코파이와 초코송이(현지명 Choco Boy)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초코파이는 지난 2016년 연간 판매량 6억개를 돌파했으며 최근 5년간 연 20% 이상 고성장 중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신공장은 10조 제과시장을 보유한 러시아를 공략하는 전초기지이자 동유럽과 EU국가까지 시장을 확대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중국,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와 동유럽까지 유라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글로벌 제 2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은 지난 6일(현지 시간 기준)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투자 협정을 체결했다. 협정식에는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및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리온은 신공장 건설과 관련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현지인 고용창출을 통한 지역발전을 약속했으며, 뜨베리주는 법인세 감면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데 협의했다.

썸네일 이미지
오리온은 러시아를 비롯한 유라시아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러시아 뜨베리 주에 신공장을 건설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사진=오리온>

[뉴스핌 Newspim] 박효주 기자 (hj0308@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