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LG화학, 3000억원 투자 아크릴산·SAP 대규모 증설

기사등록 :2017-12-26 11:00

"고부가제품 중심 사업구조 고도화"

[뉴스핌=유수진 기자] LG화학이 아크릴산 계열을 고부가 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LG화학은 오는 2019년 상반기까지 여수공장에 총 3000억원을 투자, 아크릴산 18만톤과 고흡수성 수지(SAP) 10만톤을 증설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은 아크릴산 70만톤과 SAP 50만톤의 일관 생산체제를 갖춰 NCC(프로필렌)-아크릴산-SAP으로 이어지는 '프로필렌 체인'의 수직계열화를 강화하게 된다. LG화학은 이번 증설로 연간 3000억원 이상의 매출 증대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크릴산과 고흡수성 수지(SAP). <사진=LG화학>

아크릴산은 아크릴섬유, 도료, 점‧접착제, 코팅제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액체 상태의 유화제품으로, 특히 SAP의 주원료로 쓰인다.

바스프(독일), 다우(미국), 일본촉매‧미쯔비시(일본) 등 주요 기업만 고유의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한 분야다. LG화학은 지난 2004년 10여년의 연구 끝에 국내 최초로 아크릴산 촉매 및 제조공정 기술까지 전 공정을 독자기술로 개발했다.

SAP는 아크릴산과 가성소다를 중합해 생산하는 백색 분말 형태의 합성수지 제품으로, 자기 무게의 500배에 달하는 물을 흡수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난 흡수력과 보수력을 갖고 있다. 생산량의 90% 이상이 기저귀 및 여성용품의 핵심 소재로 사용된다.

SAP 역시 LG화학을 비롯해 독일 에보닉, 바스프, 일본촉매 등 소수의 화학기업들만 생산하는 고부가 제품이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은 "이번 증설을 통해 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고부가제품인 SAP 매출의 확대가 기대된다"며 "고부가제품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유수진 기자 (uss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